선류산장소식

  김용택
  어느날
  



어느날 
         - 김용택

나는
어느날이라는 말이 좋다

어느날 나는 태어났고
어느날 당신도 만났으니까

그리고
오늘도 어느날이니까

나의 시는
어느날의 일이고
어느날에 썼다
.
.
어느날 나의 밥상을 맛있게
먹어준 여인들이 생각나

나의 오늘은
나물 무치기 부터 시작했다

#산장의연잎밥이
궁금하다면 (054-262-2263)
[인쇄하기] 2020-09-05 06:53:54

이름 : 비밀번호 :   


     
  
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294개 - 현재 1/20 쪽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산장사랑 2017-05-03 5108
293 산골에서 2020-10-21 6
292 산골에서 2020-10-19 6
291 시인과촌장 2020-10-16 13
290 자유인 2020-10-11 11
289 윤동주 2020-10-10 12
288 산장지기 2020-10-06 16
287 산골에서 2020-10-05 18
286 산골에서 2020-09-30 15
285 산골에서 2020-09-28 27
284 산장지기 2020-09-25 24
283 산골에서 2020-09-22 30
282 산골에서 2020-09-19 36
281 산장지기 2020-09-07 33
김용택 2020-09-05 38
279 산골에서 2020-09-03 44
  1 [2] [3] [4] [5] [6] [7]